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호텔 델루나’ 아이유, 여진구 찾았다 “무섭기엔 너무 예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이 오지호의 목숨을 살려주는 대신 아들을 요구했다.

13일 첫 방송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연출 오충환, 극본 홍정은, 홍미란)에서는 1000년 전 큰 죄를 짓고 객잔의 새 주인이 된 장만월(이지은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구현모(오지호 분)는 도둑질을 한 뒤 몸을 숨기기 위해 ‘호텔 델루나’로 숨어들었다. 장만월은 구현모를 발견한 뒤 “감히 내 호텔에 도둑놈이 들어왔다”라며 그를 직접 찾았다.

이어 그의 목을 짓밟은 뒤 “아픔을 느끼는 걸 보니 아직 살아있네”라고 말하며 그를 사지로 내몰았다. 자신이 진짜로 죽을 위기에 놓였다는 것을 깨달은 구현모는 “죽을 죄를 졌다. 아들 생일이라 꽃을 훔친 것”이라며 무릎 꿇었다.

해명하는 구현모에게 장만월은 “너를 살려주겠다. 대신 아들을 잘 키워서 나를 줘야한다. 싫으면 오늘 밤에 너는 죽는다”고 협박했다. 고민하던 구현모는 “약속하겠으니 살려달라”고 호소했고 장만월은 “20년 후에 네 아들을 데리러 가겠다”고 말한 뒤 그를 살려줬다.

구현모는 다시 살아난 뒤 아들을 잃을 두려움에 구찬성(여진구 분)을 해외로 도피시켰다. 그리고 20년 후, 약속한 기간이 지나자 구찬성은 한국으로 들어왔고 장만월은 귀신 같이 구찬성을 찾아왔다.



구찬성은 “아버지가 당신은 무서운 사람이라고 했다. 나처럼 하찮은 인간을 당신의 거대한 호텔에 데려가서 뭘 하겠냐”고 회유했지만 장만월은 “무섭기엔 내가 너무 예쁘지 않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네가 방심할 것 같아서 20년이 아닌 21년째에 너를 찾아 왔다. 그런데 네 생일마다 꽃을 보내지 말고 목을 딴 카나리아나 보낼 걸 그랬다. 이번 생일 선물은 좀 다른 걸 주겠다”고 구찬성의 눈에 입김을 넣었고, 구찬성은 장만월의 저주에 걸려 귀신을 보는 눈을 갖게 됐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