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세진 아나운서 “11살 연하 남편, 43세 출산..노산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세진 아나운서가 육아 관련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아이나라)’에선 정세진 아나운서가 육아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 정세진 아나운서는 “내가 제일 불쌍한 것 같아. 늦게 아기 낳고 내가 다 보는 느낌이었다. 남편이 어리지 않나. 지금도 30대 중반이지만, 초반 1-2년은 차마 애를 보라고 못하겠더라”라며 11살 연하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제가 43세에 아이를 낳았는데 의사 선생님이 노산 아니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낳는 건 하겠는데 그 뒤에 이야기를 안해주셨다”라고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한 고충을 말했다.

이에 정다은 아나운서는 “낳는 거보다 키우는 것이 더 힘들다. 키우는 건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며 공감했다.

그러자 정세진 아나운서는 “저의 방법은 내버려 두자다. 왜냐면 내가 살아야하니까”라고 털어놨다.

정세진 아나운서는 지난 2013년 11살 연하의 남편 A씨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남편은 Y대 출신 후배이며 금융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