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왓쳐’ 김현주, 서서히 숨통 조이는 심리전 “안방 장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ATCHER(왓쳐)’ 김현주는 역시 달랐다.

김현주가 지난 13일 방송된 OCN 토일 드라마 ‘WATCHER(왓쳐)’에서 등장부터 엔딩까지 극을 압도하는 열연으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유연하게 숨통을 조여오는 ‘김현주 표 심리전’을 선보인 것은 물론, ‘빅 픽처 메이커’다운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괴한에게 엄지손가락을 잘리게 되었던 한태주(김현주 분)의 과거가 조금씩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어, 일전에 수임료를 떼어먹고 도망갔던 이효정의 연락을 받게 된 태주는 장해룡(허성태 분)과 이동윤 검사가 담당하고 있는 장기밀매 사건이 이효정의 신장이식과 연루되어 있음을 직감했고, 이를 도치광(한석규 분)과 김영군(서강준 분)에게 알리며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다.

이 가운데, 사건 속에서 판도를 좌지우지하는 김현주의 카리스마가 흡입력을 높였다. 이효정의 증언을 받아 내기 위해 그의 불안한 심리를 정확히 꿰뚫고 거부할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하는 등 노련한 협상의 기술을 발휘했던 것. 또한, 차장(주진모 분)에게 제안해 비리수사팀을 만드는데 일조했던 태주가 이번에는 치광을 설득해 수사에 해룡을 끌어들이면서 과연 한태주가 그리고 있는 빅 픽처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렇듯 김현주는 자신의 패를 숨긴 채 인물들 간의 팽팽한 심리전을 펼치는 한태주를 결이 다른 연기력으로 승화시키며 장르물까지 섭렵, 매회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과거 괴한에게 고문을 당하며 느꼈던 격렬한 고통, 불안함, 두려움의 감정과 현재 한태주의 철두철미함과 노련한 카리스마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그려내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는 김현주의 열연이 다음 회를 기대케 하고 있다.

김현주의 열연이 빛나고 있는 OCN ‘WATCHER(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