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왓쳐’ 김현주, ‘인생 캐릭터’ 새로 쓰다 “대체불가 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ATCHER(왓쳐)’ 김현주가 인생 캐릭터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OCN 토일 드라마 ‘WATCHER(왓쳐)에서 한태주(김현주 분)가 비리수사팀과 함정 수사를 통해 이동윤(채동현 분) 검사의 비리를 파헤치는 모습이 펼쳐졌고, 장해룡(허성태 분)을 7년 전 사건의 범인으로 의심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한태주는 이효정(김용지 분)의 배신으로 이동윤 검사를 잡을 기회를 놓쳤지만, 이로 인해 단순 장기매매가 아닌 더 큰 사건이 있음을 감지했다. 이에, 신장이식 수술을 앞두고 있는 신오성(이남희 분)의 죽음을 조작해 그의 유산을 가로채려던 동윤과 효정의 계획을 눈치챈 태주가 이미 죽은 신오성의 아들 신이섭을 국내로 입국한 기록을 만들었고, 그들이 꾸미고 있던 계획을 물거품으로 만들어버려 통쾌함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자신의 엄지손가락을 자르고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한 범인을 찾는데 혈안이 되었던 태주는 김실장을 죽인 살범인이 경찰로 추측됨과 동시에 엄지손가락까지 잘려 있는 것을 직접 확인했던 터. 이후 김실장과 이동윤을 죽인 살인범이 7년 전의 범인일 것이라고 생각했던 태주는 신오성의 사건을 맡게 된 해룡에게 “인간다움은 어디서 올까요?”라고 떠보며 그를 범인으로 의심했다.

매 작품마다 한계 없는 연기력으로 인생 연기를 펼쳐왔던 김현주의 내공은 장르물에서도 빛을 발하며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특유의 우아함과 사랑스러움을 지우고 부드럽지만 범접하기 어려운 노련한 눈빛과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압도하고 있다. 또 단단하기만 할 것 같은 그가 과거 사건의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흔들리는 감정들을 디테일한 연기로 담아내며 대체 불가 배우 다운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