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캠핑클럽’ 슬로우 베개 눈길 “머리 대자마자 코 골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캠핑클럽’에 등장한 슬로우 베개가 화제다.

14일 첫 방송된 JTBC 리얼리티 프로그램 ‘캠핑클럽’이 첫 방송부터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는 14년 만에 완전체로 뭉친 핑클 멤버 이효리, 옥주현, 이진, 성유리가 캠핑카를 타고 전국을 여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캠핑 첫날 멤버들이 캠핑카 안에서 잠자리를 준비하는 모습이 나오며 핑클 멤버들이 사용한 베개가 주목 받고 있다.

이날 이진은 슬로우 베개를 꺼내 동료들에게 하나씩 건넸다. 둥글게 말려져 있던 베개가 푹신푹신한 직사각형의 베개로 변신했다. 한 멤버는 슬로우 베개에 머리를 대자마자 코를 고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시청자의 이목을 끈 일명 ‘핑클베개’로 불리는 이 제품은 토퍼 매트리스 전문 브랜드 ‘슬로우’가 새롭게 선보인 ‘클라우드 베개’로 알려졌다. 슬로우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된 마이크로 스노우 셀과 극대화된 포근함의 마이크로 화이버를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마이크로 스노우 셀 사이에는 에어쿠션이 형성돼 뒤척일 때도 이물감 없이 부드럽게 자세를 바꿀 수 있으며, 마이크로 화이버는 일반 베개보다 고용량 화이버가 최대 4.5배 풍부해 호텔 배개와 같은 감촉과 포근함을 선사한다.

슬로우는 일반인들이 수면 중 평균 40회 이상 뒤척인다는 점을 고려해, 2년 동안 경추 베개 및 호텔 베개 등 500개가 넘는 제품을 샘플링하며 최적의 중량과 높이를 찾아 뒤척임이 가장 편안한 베개를 선보였다.

베개 구매 시 ‘미니 자루’와 ‘마이크로 텐셀 커버’가 함께 제공돼 원래 사용하던 베개에 솜을 넣어 쿠션처럼 자유자재로 사용 가능하다. 또한, 미니자루에 담은 귀여운 패키지로 선물용으로도 적합하다.

수면 전문 브랜드 슬로우 관계자는 “캠핑클럽에 등장해 주목 받고 있는 슬로우 ‘클라우드 베개’는 뛰어난 제품력과 깔끔한 디자인으로 출시 이후 소비자에게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더 나은 수면 환경을 제공해 슬로우 철학인 ‘느림의 가치’를 전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