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돈스파이크 해명 “생계유지 곤란 군면제가 연세대? 제적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곡가 돈스파이크가 자신을 둘러싼 몇몇 오해에 직접 해명했다.

돈스파이크는 15일 SNS를 통해 “주말에 제 다이어트 소식이 화제가 되었던 듯 합니다. 저는 키 189.8cm에 원래 119kg였고요. 16kg 감량 후 조금 불어 현재 105kg 전후입니다. 지금 좀 정체기인데 노력하여 더 감량할 예정입니다. 미용이 아닌 건강을 위함이니 잘 생겨지진 않을 듯 한데요”라며 다이어트 근황을 전했다.

또한 몇몇 네티즌이 ‘생계유지 곤란 군면제가 무슨 연세대냐’라는 악성 댓글을 다는 것에 대해 돈스파이크는 “그분들 말대로 등록금 비쌌죠. 몇학기 못 다니고 등록 못하여 제적처리... 졸업 못했습니다. 대학 들어가자마자 집안이 사업실패로 좀 많이 힘들었습니다. 형편이 다시 나아진 건 ‘나가수’ 이후였네요”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돈스파이크는 “자꾸 아픈 기억 건드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그런 글들이 마냥 편치 않네요”라고 털어놨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음악 활동뿐 아니라, 각종 방송에서 엄청난 식성과 예능감을 발산하며 활약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