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 혼자 산다’ 성훈, 싱가포르서 박나래앓이 “보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성훈이 ‘나 혼자 산다’에서 요리 실력을 공개한다.

내일(19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이 쿠킹 클래스에 참석해 진땀을 흘린다.

앞서 성훈은 그늘 한 점 없는 싱가포르 해변에서 프로다운 모습을 보인 화보 촬영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빼앗았다. 이후 그는 자유 시간을 얻어 시장 견학부터 요리까지 현지식을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고.

함께 쿠킹 클래스를 듣는 사람들과 만난 그는 쏟아지는 영어에 정신이 혼미해진다. 요리 선생의 폭풍 질문에 당황하며 말을 더듬을 뿐 아니라 번역기를 써서 질문은 하지만 원하는 답은 정확하게 듣지 못하는 ‘뉴얼’의 면모로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그는 온몸의 근육을 사용해서 요리한다고 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화보 촬영을 끝내고 당분간 운동을 안 하려 했던 그의 다짐과는 무색하게 힘을 써야 하는 특별한 조리 과정으로 땀을 뻘뻘 흘리게 되지만, 선생이 감탄할 정도로 재료를 잘 다듬는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보여 빅 재미를 안긴다.

특히 성훈은 요리하는 과정마다 “박나래가 보고 싶다”고 말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재료 손질에도 그를 떠올리고 음식을 먹을 때도 그의 이름을 부른다고. 함께 참여하는 외국인들과 눈이 마주칠 때마다 “두유 노 박나래?”라며 그를 챙겨 그토록 박나래를 간절하게 찾는 이유는 무엇일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내일 밤 11시 15분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