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도시어부의 꿈’ 마이크로닷 근황, 바다낚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로닷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18일 한 매체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은 최근 사람이 비교적 적은 지방을 다니며 바람을 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연예계 관계자는 “마이크로닷이 매우 가까운 일부 지인들과 섬 지역으로 조용히 낚시를 다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서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마이크로닷은 부모 신모씨 부부의 사기 논란으로 인해 사실상 연예계에서 퇴출 된 상태다. 언론에 알려진 신모씨 부부의 사기 피해 금액만 약 20억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현재 화폐 가치로 200억 원에 달한다.

이들 부부는 20여 년 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면서 친척, 지인 등 14명에게 4억원을 빌린 뒤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크로닷과 그의 형 래퍼 산체스(32·신재민) 역시 부모의 사기를 인지한 정황이 있고 피해자들의 호소를 무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 비판 여론에 직면했다. 이후 마이크로닷은 출연 중이던 예능 프로그램에서 줄줄이 하차했고 사실상 연예계 퇴출 수순을 밟았다.

신모씨 부부에 대한 공판은 3차까지 진행된 상태다. 공판정에서 피해자 ㄱ씨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7년간 농장 일을 했지만 결국 도산했다”며 “사기 피해의 충격으로 암이라는 중병도 앓게 됐다. 다른 피해자 6명도 힘겹게 병마와 싸우다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