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캠핑클럽’ 이효리 사과 “핑클 시절, 센터 욕심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캠핑클럽’ 이효리가 핑클 멤버들에게 사과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이효리와 이진, 옥주현, 성유리의 경주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와 이진은 다른 멤버들보다 아침 일찍 일어나 카누를 탔다. 이효리는 “나는 핑클 할 때 항상 앞에 있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때는 옷도 제일 예쁜 걸로 입고 싶고, 항상 가운데에 있고 싶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진은 “성유리와 나는 뒤에서 궁시렁거리는 멤버였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효리는 “생각해보니 너희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그래도 너희 둘은 예쁜 옷을 안 입어도 예뻤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효리는 “지금 다시 하면 많이 양보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 공연이 선물 같은 시간이 될 것이다. 우리 부모님이나, 팬들에게”라고 말해 핑클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진 또한 “나도 H.O.T. 공연 하는 걸 보니 울컥하더라”고 말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