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윤정 은퇴 언급 “이미 내려오는 중..날 밟고 올라가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로트가수 장윤정이 평소 생각해왔던 은퇴에 대해 밝혔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트로트 퀸’ 장윤정 사부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윤정은 “키질할 때 곡식의 껍질이 날아다니는 걸 까분다고 하더라”며 “아무리 키질이 들어와도 안에 남아 있는 알맹이처럼, 내가 그런 사람이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윤정은 “나는 이미 내려오는 중이다. 예쁘게, 좋게좋게 잘 내려와야겠다 싶다”라며 자신이 꿈꾸던 은퇴에 대해 말했다.

장윤정은 “초라하게 필요 없어져서 사라지는 사람 말고, 후배들이 나를 밟고 올라갈 때 받쳐주는 선배가 되고 싶다”며 “후배들이 더 올라갈 수 있게, 그런 힘이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선 내가 잘하고 있어야 한다”며 “내려오는 와중에 잘하고 있어야 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집사부일체’ 멤버 이상윤은 “처음 듣는 은퇴 방식인 것 같다”며 감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