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호, 이혼 밝혀져도 아들에 관한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유키스 멤버 동호가 1살 연상의 아내와 합의 이혼한 사실이 재조명됐다.

22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유키스 동호의 이혼에 대해 조명했다.

2008년 그룹 유키스로 데뷔한 동호는 2015년 1살 연상의 아내와 결혼을 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듬해 5월에는 득남했다. 하지만 결혼 3년 만에 이혼 소식을 들려주어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동호는 SNS에 “성격 차이로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 많은 상의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고, 아이 엄마와 나쁜 관계로 헤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아이 부모로서 책임은 끝까지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혼 소식이 전해진 후 동호의 전 아내 A씨는 아들을 향한 동정 여론에 분노하며 개인 SNS에 “너는 나에게 존재 자체가 축복이고 아무리 힘들어도 널 낳은 거 맹세하는데 단 한 번도 후회한 적도 부끄러운 적도 없어”라며 글을 올렸다.

이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소중한 너를 불쌍하다고 함부로 떠들게 해서 미안하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해줄게. 내 아들 건드리면 절대 가만히 안 있을 거야”라고 덧붙였다.

당시 동호는 아내는 물론 아들과도 떨어져 살고 있으며 아들 양육권에 관해서도 절차를 통해 판단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