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세창♥정하나, 2세 출산 망설이는 이유 “유전자가 아깝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세창 정하나 부부가 2세 계획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세창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세창은 앞서 2017년 11월, 13살 연하의 아내인 정하나와 결혼했다. 정하나는 아크로바틱 배우로 두 사람은 취미가 같아 가까워진 계기로 결혼까지 골인했다.

이날 이세창은 한 번의 결혼생활 실패에도 불구하고 정하나가 잘 이해해줬다며 그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그는 “저랑 결혼한다고 했을 때 어느 정도 각오했다고 하더라. 고맙게도 아내가 많이 이해하고 이겨내줬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2세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단순히 임신과 출산을 넘어, 정하나가 아크로바틱 배우로서 경력 단절의 고민이 컸기 때문.

정하나는 “여자는 결혼하면 임신을 빼놓을 수 없지 않나. 그래서 자연히 배역에서 물러나게 된다. 저만 해도 전에 있던 팀에서 결혼을 밝히자마자 저를 대신할 새 친구들을 키우더라”면서 “그쪽 입장도 충분히 이해는 갔다. 그래도 아직 저는 현역으로 뛰고 싶다”고 밝혔다.

이세창은 이를 공감하며 “아이는 아내가 원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전했다.

정하나는 취재진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주변에서 유전자가 아깝다고 아기 언제 가지냐고 그러는데, 아직까진 제가 좋아하는 일, 오빠가 좋아하는 일을 하려 한다”면서 “2세가 생기면 지금은 좋지만 아무래도 포기해야 하는 부분도 많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정하나는 “이기적인 선택일 수도 있겠지만 좀 더 우리에게 집중하는 생각”이라며 “저희 자신을 위하자는 마음이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