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레벨업’ 성훈VS한보름, 신경전→불꽃 튀는 눈빛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냉철한 줄 알았던 성훈의 의외의 모습이 공개된다.

오늘(24일) 방송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 제작 iHQ) 5회에서는 안단테(성훈 분)와 신연화(한보름 분)가 단 둘이 가진 술자리에서 미묘한 분위기를 풍기며 대화를 이어나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안단테와 신연화는 계속되는 사건들로 악연을 이어온 바 있다. 여기에 안단테가 부도 위기를 맞은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대표로 부임하면서 기획팀장인 신연화와 재회, 회사를 살리려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게 되지만 계속되는 의견충돌을 겪으며 신경전을 벌여왔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안단테와 신연화 사이에 새로운 기류가 포착돼 눈길을 끈다. 앙숙이던 두 사람이 어떤 이유로 함께 술잔을 기울이고 있는지 이들의 만남이 궁금해진다.

또한 안단테가 신연화의 손목을 잡은 채 진지한 눈빛으로 그녀를 바라보고 있어 이날 두 사람의 대치가 어떤 관계 변화를 가지고 올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안단테가 술자리에서 신연화에게 아찔한 실수를 하면서 그녀를 놀라게 해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완벽함을 고수하던 안단테에게 벌어진 사건의 전말은 오늘(24일) 밤 11시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