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조혜련, 재혼 후 아들 딸 근황 “지금은 달라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웨이’ 조혜련이 이혼 후 활동을 중단한 이유를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개그우먼 조혜련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조혜련은 이혼의 아픔을 떠올렸다. 조혜련은 “제가 1998년에 결혼해서, 2012년에 이혼했다. 세상을 살다보면 예기치 못한 일들이 있지 않나. 저 같은 경우는 잘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는데, 아이들 때문에 많은 시간을 버텼다. 사적인 부분이라 다 말할 수는 없지만 모든 것을 감수하겠다는 생각이었다”고 했다.

조혜련은 결혼 13년만에 이혼을 한 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외부와의 연락도 모두 끊었다. 이에 대해 조혜련은 “저는 웃음을 주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책임감이 컸다. 사람들에게 저의 슬프고 힘든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다. 그 당시에 극단적인 생각도 생각했다. 그래서 동생이 있는 중국으로 가서 한국사람이 아예 없는 곳에서 1년 정도를 지냈다”고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조혜련은 중국에서 지금의 남편을 만났고 2014년 재혼했다.

또 조혜련은 과거 방송에도 함께 나왔던 딸 윤아를 언급했다. 조혜련은 “윤아는 공부를 정말 잘했다. 중학교 3학년 내내 전교 1등을 놓친 적이 없다. 그리고 명문고를 들어갔는데 두 달 만에 그만뒀다. 공부가 싫다더라. 자기는 외로워서 공부로 풀었다더라. 1등하면 사람들이 봐주니까. 너무 괴로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 말이 정말 충격적이었다. 그래서 윤아를 1년 2개월동안 아무것도 안 하고 그냥 놀게 했다. 그런데도 저를 용서를 안 해주더라. 어떤 날은 ’엄마 싫어. 왜 이혼했어!‘라고 하기도 했다. 그래서 제가 잘못했다고 무릎을 끓었다”고 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조혜련은 “사람마다 스타일이 다른데, 윤아는 아주 예민한 아이였다. 그걸 인정하기로 했다. 그래서 그 시간을 버텼고, 그 뒤로 아이가 좋아졌다. 이후에 국제학교를 들어갔고, 미국에 있는 크리스천 대학을 갔다. 그 과정이 정말 힘들었”고 덧붙였다.

이날 조혜련의 아들 우주 군도 모습을 보였다. 우주 군은 “사람들이 저를 안 알아봐주셨으면 좋겠다. 예전 방송에서 너무 안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여자친구도 생겼다”고 했다.

이에 조혜련은 “우리 이제는 사이가 정말 좋지 않냐. 아들이 여자친구가 생겨서 컨디션이 굉장히 좋다. 아들의 연애 코치를 남편이 해준다”고 흐뭇해하며 아들과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