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조혜련, 이혼 후 ‘맞바람’ 루머 “재혼 가장 잘 한 사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 후에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던 조혜련은 2012년 결혼 13년 만에 이혼의 아픔을 겪어야 했다. 이혼 당시 ‘맞바람’ 등 각종 루머가 불거졌고, 결국 조혜련은 한동한 활동을 중단했다.

이혼 후 조혜련은 SBS ‘힐링캠프’에서 “둘의 가치관이 너무 달라 계속된 의견 충돌로 서로 이해하지 못했고, 상처되는 말로 서로를 공격했다”고 조심스럽게 전했다. 그럼에도 조혜련에겐 ‘이혼’이 꼬리표처럼 따라왔다.

‘마이웨이’에서 조혜련은 “(나는) 웃음을 주는 사람이어서 슬픈 모습, 힘든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다”며 힘들었던 심정을 토로했다.

결국 조혜련은 이혼 후 중국으로 떠났고, 힘든 시기 중국에서 만나 재혼한 두 살 연하의 남편의 조력으로 연극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조혜련은 “그때 박미선, 이성미, 이광기가 고민을 들어주고 힘이 돼준 동료들이었다”고 전하면서 “정말 소중한 분들”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박미선은 조혜련의 두 번째 남편에 대해 “내 주변에 재혼한 사람 중에 제일 성공한 사람이 조혜련이다. 조혜련 신랑은 정말 최고다. 잘 만났다”라고 밝혔다.

이성미 역시 “조혜련이 나이 들어서 복이 있다. 남편을 업고 다녀야 한다. 내가 보면서 진짜 아름답다는 생각을 한 게 조혜련의 남편이다”고 인정했다.



이날 조혜련은 연극을 준비하는 일상과 함께 아들 김우주 군도 공개했다. 우주 군은 과거 한 리얼리티 예능 속 자신의 모습을 언급하며 “그때는 내가 게임도 많이 하고 불평도 많았다. 요즘에는 엄마와 사이가 좋아지고 여자 친구도 생기고 했다. 그때의 저를 기억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딸 윤아 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혜련은 “윤아가 공부를 정말 잘했다. 그런데 명문고에 들어간 뒤 두 달 만에 학교를 그만뒀다. 그때 윤아의 주장은 공부가 싫다는 것이었다. ‘내가 왜 공부를 했는지 아냐, 외로워서다. 1등 하면 사람들이 봐주니까 했다’라고 하더라. 괴로워서 살고 싶지 않아서 때려 치는 것이라고 말하는데,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또 이혼 후에도 딸 윤아 양이 “엄마 미워, 왜 이혼했냐”고 말해 갈등을 빚었다고 고백했다.

조혜련은 “윤아에게 공부하지 말라고, 안 해도 된다고 그냥 집에만 있으라고 무릎을 꿇었었다. 윤아가 예민한 아이라는 걸 그제야 이해했다”면서 “그 시간을 버텨 지금은 윤아가 좋아졌다. 국제 학교에 들어가고 미국에 있는 크리스천 대학교에 가게 됐다. 그 과정이 정말 힘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조혜련은 현재 연극 ‘사랑해 엄마’에 출연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