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지환 출연료, 회당 7000만 원..드라마 한편 찍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과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
강지환 출연료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42)이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 출연료 전액을 이미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 매체는 25일 조선생존기 전회 출연료인 14억 원이 강지환의 전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 이미 지급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강지환은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있을 때 ‘조선생존기’ 측과 계약을 완료했다.

이후 5월, 소속사 전속계약이 만료되면서 화이브라더스코리아로 옮겼다. 그러나 성폭력 사건 이후 화이브라더스도 강지환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강지환의 조선생존기 회당 출연료는 7000만 원이라고 한다. 조선생존기가 20부작인 만큼, 총 출연료인 14억 원이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으로 지급됐다. 강지환은 10회 방영 이후 드라마에서 하차했지만, 아직 남은 10회분 출연료가 제작사에 환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강지환이 사고를 친 경우라 출연료를 돌려주고 위약금을 물릴 수도 있다”며 “문제는 강지환이 지금 출연료 관련 입장을 정리하기 힘든 상황이라 시간이 걸릴 것이다. 상황이 매우 복잡하다”고 했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9일 여성 외주 스태프 2명을 경기도 광주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행·성추행 한 혐의로 구속돼 18일 검찰에 넘겨졌다. 사건 이후 2주간 휴방했던 조선생존기는 강지환 후임으로 배우 서지석을 긴급 투입, 27일부터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