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식당3’ 이수근, 불 난 화덕 수습까지.. ‘진정한 만능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식당3’ 이수근이 불 난 화덕을 수습하며 만능 캐릭터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강식당3’에서는 경주에서의 마지막 영업을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규현은 밀린 피자 주문에 급하게 피자를 만들던 중 실수를 했다. 화덕 안에서 피자가 잘 꺼내지지 않은 탓에 피자 반죽이 말려 엉망이 된 것. 설상가상으로 화덕을 청소하던 중 불까지 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 때 이수근은 규현에게 “피자 만들고 있어”라며 화덕 수습을 자처했다. 이수근은 “절대 당황하면 안 돼”라며 침착하게 수습을 했다. 이를 보던 은지원은 “이수근 없으면 이 식당은 끝나”라고 말했다. 덕분에 규현은 새 피자를 만들어 낼 수 있었다.

사진=tvN ‘강식당3’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