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캠핑클럽’ 이효리 눈물 “솔로 활동 너무 재밌어서 핑클 잊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캠핑클럽’ 이효리가 솔로활동 시절 핑클 멤버들을 못 챙긴 것에 눈물로 미안함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경주에서 캠핑하는 핑클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캠핑 2일 차, 저녁 메뉴로 ‘캠핑의 꽃’으로 불리는 구이 요리를 먹은 멤버들은 모닥불 앞에 모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이효리는 솔로 활동을 할 당시에 대해 “처음에는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입고 싶은 옷을 입고, 뭐든지 내 마음대로 할 수 있어서 너무 재밌고 신났다. 그래서 처음에는 너희 생각을 안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어느덧 이효리의 눈가는 촉촉해졌고, 이에 멤버들은 “우는 거야? 아니지?”라며 장난스럽게 물어봤다.

계속해서 이효리는 “되게 미안했다. 내가 너희 생각을 전혀 안 했다는 게. 너희를 이끌어줄 수도 있었는데”라며 거듭 멤버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이를 들은 성유리는 “우리도 그때 자리 잡으려고 다들 바빴다. 먹고 살기 바빠서 언니 생각 안했다”고 농담처럼 말했지만, 본인 역시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이효리의 진심 어린 고백과 사과에 멤버들 역시 눈물을 흘렸다.

이효리는 “나 왜 이래? 갱년기인가 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