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부해’ 한상진 “학창시절, 짝사랑 한마디에 47kg 감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계 대표 대식가 집안’ 출신 한상진이 47kg을 감량하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29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배우 한상진이 출연한다.

학창시절 47kg을 감량했다고 밝힌 한상진은 “중학생 땐 하루에 치킨, 아이스크림, 밥, 햄버거, 그리고 다시 밥을 코스처럼 계속 먹었다”며 “그때는 배고프다는 감정을 몰랐다. 키 158cm에 108kg까지 나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한상진은 “고등학생 때 좋아하는 여자 친구가 생겨서 고백을 했는데, 충격적인 한 마디에 47kg을 빼게 됐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상진은 가수 현미, 노사연과 친척관계로 남다른 대식가 집안 출신임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그의 냉장고에서는 무지방 우유, 과채 주스 등 다이어트 재료 외에 제대로 된 식재료가 보이지 않아 셰프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한상진은 “집에서 워낙 요리를 안 해서 도시가스비가 2000원을 넘은 적이 없다”며 언제나 다이어트 상태임을 밝혔다.

반면, 그의 냉장고 안에서는 미개봉 상태의 케이크, 초콜릿, 통조림 햄이 나오기도 했는데, 한상진은 “이건 다이어트용이 아닌 것 같다”는 말에 “관상용”이라고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이에 MC들이 “진짜 먹고 싶을 때 어떻게 참냐”고 묻자 한상진은 “먹는 모습을 상상한다. 그럼 입에서 그 맛이 나는 것 같다”고 ‘경지’에 오른 다이어터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이후에도 “면은 삶아서 국물을 버리고 먹는다” “제대로 국물을 마신지 10년이 넘었다”고 고백했다.

‘항시 다이어터’ 한상진을 위해 셰프들은 특별한 국물 요리 대결을 펼쳤다. 10년 만에 첫 국물 요리 시식에 나선 한상진은 “향이 정말 좋다” “감동의 맛이다. 집에 못 갈 것 같다”며 연신 감탄했다. 그동안의 한을 풀 듯 ‘폭풍 먹방’을 펼치는 한상진을 본 MC들은 “이렇게 잘 먹는 사람이 그동안 어떻게 참았냐”고 놀랐다.

한상진을 위한 국물 요리와 그의 다이어트 비법은 29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