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동미 “악성종양 발견+시험관 시술 실패, 자존감 낮아졌다”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신동미가 자신의 아픔에 대해 말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배우 신동미가 ‘세상을 바꾸는 15분’(세바시)으로 첫 강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단역을 맡았던 신동미는 자신의 역할에 이름이 붙는 게 소원이었다고 말했다. 이는 연극, 뮤지컬 등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연극과 뮤지컬 등 장르를 넘나들며 시작됐다.

그러나 지난해 정기검진을 통해 악성종양을 발견한 데 이어 준비했던 시험관 시술마저 실패로 돌아갔다.

신동미는 “비슷한 시기에 아이를 갖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던 시험관 시술도 실패를 했다. 그러면서 난 배우로서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자존감이 낮아졌다”며며 “이 두 사건이 내 삶에 영향을 크게 미쳤다. 연기에 집중할 수 없고 연기는 산으로 갔고 스스로에게 자꾸 실망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신동미는 남편 허규에게 “진짜 이 길이 내 길이 맞는 걸까? 다른 직업을 찾아볼까”라고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때 신동미를 일으킨 작품은 KBS2 ‘왜그래 풍상씨’였다. 신동미는 동경하던 작가의 주연급 배역을 맡았음에도 즐거워하지 못했지만, 자신의 연기를 본 누군가가 위안을 얻었다는 사실에 자존감이 다시 생겼다고 말했다.

신동미는 악성 종양 판정에 대해 “사실 부모님도 모르신다”라며 “악성 종양은 지금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은 악성은 아니고 추적 관찰을 계속해야 하는 상태이다. 3개월마다 검진을 받고 있는데 부모님들이 모르고 계신 상태라 걱정된다”고 전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