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하나와 재회한 브루노 “누나 보고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타는 청춘’에 배우 출신 무용가 조하나가 다시 출연해 화제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다시 출연한 조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다른 출연진들에 비해 하루 늦게 온 조하나는 남자 출연진들의 이름을 듣던 중 ‘브루노’의 이름을 듣고 반가워했다. ‘불타는 청춘’에 출연했을 당시, 브루노와 조하나는 지난 순천 여행 당시 ‘천생연분’ 게임을 통해 파트너가 된 바 있다.

이어 잠에서 깬 최민용은 브루노에게 “나가면 너 선물 있다. 완전 해피해질 거다. 나가자마자 잠결에 선물 받은 느낌”이라며 기대감을 심어줬다.

브루노는 조하나를 보자마자 한 걸음에 달려가 “누나 보고 싶었다”며 반겼고, 조하나는 “조금만 더 진심을 담아서 이야기해라”며 농담을 건넸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