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최자, 결혼 포기 “못 한 게 아니라 안 한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자가 결혼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31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최자는 “올해 마흔이 되면서 결혼을 포기했다”고 고백했다.

최자는 “30대 후반에 조급하고 빨리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어느 순간 난 결혼 못 한 사람이 아니라 안 한 사람이다고 생각을 바꾸었다. 정말 이 사람 아니면 안되겠다 싶은 사람이 나타나면 결혼 할 거다”고 털어놨다.

이에 윤종신은 “그때 사람이 나타난다. 결혼을 내려놓으면 여자 앞에서 여유가 생기고 그때 멋있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자는 결혼을 포기한 이유 중 하나로 다이나믹듀오 멤버 개코의 아들과 딸을 언급하기도 했다. 최자는 “개코 아들을 데리고 다니며 낚시를 가르쳐주고 있다. 진정한 낚시꾼으로 키워봐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