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세연’ 조동혁, 예지원 불륜 발각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연’ 조동혁이 최병모에게 무릎을 꿇었다.

2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연출 김정민, 극본 유소정, 이하 ‘오세연’)에는 수아(예지원 분)에게 이별을 선언하는 하윤(조동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윤은 바닷가에서 수아와 데이트를 즐겼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불완전한 두 사람의 관계를 계속 이어나갈 수는 없었다. 하윤은 망설임 끝에 수아에게 이별을 고했다. 수아에게 모든 것을 버리고 올 수 있냐고 물었지만 이내 냉정하게 마음을 가다듬었다.

하지만 가슴 아픈 이별로 끝을 낸 두 사람과 달리 뒤늦게 하윤과 수아의 관계를 알게 된 영재(최병모 분)는 3자 대면을 준비했다. 하윤과 수아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한 것.

영재의 앞에서 어쩌지 못하고 괴로운 눈물로 무너지는 수아를 본 하윤은 무릎을 꿇었다. 수아는 죄가 없으니 어떠한 벌도 달게 받고 다시는 만나지 않겠다고 사과해 과연 두 사람이 이대로 이별하며 끝을 맺을지 가늠할 수 없는 전개로 흐르며 안방극장의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조동혁은 수아와 이별 후 찾아온 참담함과 숨 쉴 틈 없이 들이닥치는 현실 앞에 괴로운 마음을 현실감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