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금기된 사랑 “저라면 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이 물오른 미모를 과시했다.

박하선의 소속사 키이스트가 패션 화보를 촬영한 박하선의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하선은 올 블랙 의상으로 각각 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레드 리본이 포인트로 들어간 시스루 러플 드레스를 입고 마치 인형 같은 비주얼로 우아하면서도 도도한 매력을 뽐내거나 슬리브리스 원피스와 워커, 언밸런스 자켓을 입고서 시크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박하선 특유의 아련한 분위기도 시선을 끈다.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듯한 애틋한 눈빛이며, 깊은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이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일을 하는 요즘이 정말 행복하다”는 박하선은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손지은 역을 맡아 금기된 사랑에 빠진 여자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다.

“지은이 느끼는 아픔을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려고 했다. 사실 데이트나 러브 신을 찍으면 설레고 행복해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그러지 않으려고 하니 답답하면서 어렵기도 하다”는 고충을 전하면서 “만약 저라면 이렇게는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 만큼 힘들었던 것 같다. 그렇게 제가 느낀 감정들, 민낯을 느낄 수 있는 연기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따뜻한 말 한마디에 대해서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2부에 나왔던 지은의 독백처럼 ‘참 많이 아팠겠다, 많이 힘들었겠다’라는 말 한마디면 충분할거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하선의 이번 화보와 인터뷰는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를 통해 볼 수 있으며, 박하선을 비롯해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정상훈 등이 출연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늘(3일) 밤 11시 10회가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