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노래요정 지니, 경쟁 가수 무대 본 뒤 “기습 포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4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나이팅게일’ 씨야 이보람의 4연승을 저지하고 당당히 가왕석을 차지한 ‘노래요정 지니’의 첫 번째 방어전이 공개된다.

방송 이후 새로운 가왕 ‘노래요정 지니’에 대한 반응이 심상치 않다. 실시간 검색어 장악은 물론 이례적인 화제성에 더해 지난번 공개된 박효신 ‘숨’과 어반자카파 ‘널 사랑하지 않아’ 무대가 꾸준히 높은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제작진은 가왕 ‘노래요정 지니’의 첫 번째 방어전 무대가 지난번 무대와는 또 다른 레전드 무대가 될 것으로 전했다. “역대급 커버”라는 찬사와 더불어 네티즌들의 열띤 지지를 받고 있는 ‘노래요정 지니’가 이번에는 어떤 새로운 무대로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어, 실력파 가왕 ‘노래요정 지니’마저 푹 빠지게 한 복면 가수가 등장해 화제다. 한 복면 가수의 무대를 지켜본 ‘노래요정 지니’는 즉흥적으로 포옹을 제안했다. ‘노래요정 지니’가 경쟁자에게 포옹을 시도한 이유는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복면가왕’은 미국판의 대성공 및 성공적인 유럽 진출로 화제를 모았다. 전 세계 40여 개국에 진출한 ‘복면가왕’은 독일 외에도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에서도 제작 예정이며, 유럽 외에도 호주, 멕시코에서도 제작이 확정돼, 글로벌 한류 콘텐츠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노래요정 지니’에 대적할 실력자들의 무대와 화제의 가왕 ‘노래요정 지니’가 연승에 성공할지 오늘(4일) 오후 5시 MBC ‘복면가왕’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