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왓쳐’ 한석규VS서강준, 드디어 폭발 “또 다른 진실 마주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ATCHER(왓쳐)’ 한석규와 서강준이 마침내 폭발한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 측은 10회 방송을 앞둔 4일, 한태주(김현주 분)의 사무실에서 격렬하게 부딪친 도치광(한석규 분)과 김영군(서강준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살얼음판 같았던 비리수사팀에 커다란 변화를 예고하며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9회 방송에서 비리수사팀은 각자의 방식으로 뇌물 장부의 행방과 과거 사건의 진실을 쫓아나갔다. 뇌물 장부에는 검경을 한 번에 날릴 수 있는 고위층의 비위 자료가 들어있었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뇌물 장부의 행방을 두고 비리수사팀은 물론, 경찰 간부들의 집요한 추적이 이어지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김재명(안길강 분)이 사망 직전 무언가를 건넨 백송이(김주연 분)가 실종됐다. 한태주는 백송이가 대여한 컨테이너에서 금고를 몰래 빼냈고, 김영군은 특수청소업체가 다녀간 오피스텔에서 피 묻은 머리카락과 반지를 발견했다. 그리고 그 현장에 도치광이 나타나면서 의혹은 커졌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한태주의 사무실에서 마주한 도치광과 김영군 사이에 감도는 긴장감은 쌓아온 의혹만큼이나 팽팽하다. 지친 기색이 역력한 도치광과 달리 총까지 들고 있는 김영군의 눈빛은 날카롭다. 서로를 향한 일렁이는 눈빛에는 복잡한 감정들이 격렬하게 요동치는 듯하다. 여기에 차가운 얼굴로 앉아 있는 한태주의 모습까지 더해지며 이들의 날 선 삼자대면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현재를 쫓을수록 드러나는 과거의 진실은 도치광을 향한 의혹을 짙게 했다. 김영군과 한태주는 도치광을 의심하고 있지만, 속을 알 수 없는 도치광과의 공조도 이어왔다. 비리수사팀이 현재에 당면한 사건들도 복잡하다. 검경 고위층들이 뇌물 장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고, 뇌물 장부의 행방을 알고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백송이는 실종됐다. 흩어진 조각들이 맞물리면 15년 전의 진실에도 닿을 수 있다. 짙어지는 의심 속에 각자의 속내를 숨긴 채 살얼음판 공조를 이어가던 비리수사팀이 마침내 격렬하게 부딪히며 또 다른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게 될 전망.

‘왓쳐’ 제작진은 “긴장과 의심의 고리를 팽팽하게 당겨왔던 도치광, 김영군, 한태주가 드디어 폭발하는 순간을 맞이한다. 의혹을 넘어 또 다른 진실을 마주하게 될 비리수사팀. 지금까지 쌓아온 복선이 폭발력을 발휘하는 충격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 10회는 오늘(4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