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세연’ 정상훈, 철부지→다정한 남편 변화 “일상 연기도 호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연’ 정상훈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채널A 금토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오세연)’은 탄탄한 구성 위에 한국적인 정서와 감성을 더한 깊고 진한 한국형 멜로 드라마로 사랑과 불륜이라는 인류 보편의 문제와 감정들이 주인공들의 고통과 희열, 감동과 번민을 통해 어떻게 치유되고 어떻게 성장하는지, 그래서 결국 ‘인간의 품격’은 무엇인가 생각하게 되는 섬세하고 밀도 있는 드라마로 배우 정상훈은 진창국 역을 맡아 매회 무심함과 다정함을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이며 완벽한 연기 변신을 보여주고 있다.

3일 방송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0화에서 정상훈은 아픈 박하선(손지은 역)을 걱정하는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는가 하면 비뇨기과에 직접 찾아가 그동안 아내가 그토록 원했던 2세를 가지기 위한 노력을 시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과정에서 정상훈은 다정한 남편의 모습과 함께 아내를 위해 다소 머쓱하고 당황스럽지만 진지하게 의사의 얘기를 듣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또한 방송 말미에 정상훈은 아내 박하선과 함께 일상을 보내다 이상엽(윤정우 역) 부부를 마주치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상엽의 아내이자 박하선의 고교 동창인 류아벨(노민영 역)을 소개받고, 함께 카페에 들어가 시간을 보내며 아무것도 모른 채 친절하게 이상엽 부부를 대하고 환하게 웃는 정상훈의 표정은 앞으로 그려질 드라마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정상훈은 다정하고 일상적인 연기로 ‘진창국’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하며 그간 보여주었던 코믹 연기가 아닌 또 다른 정상훈의 매력을 보여주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채널A 금토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