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英 BBC, 암투병 사실 공개한 韓 유명 유튜버 소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뷰티 크리에이터 새벽, 밝은 모습 선보여


▲ 뷰티 크리에이터 ‘새벽’-BBC 영상 캡쳐
“(삭발한 머리가) 키위 같아요, 하하 웃다가 울면 안 되는데….”

영국 BBC가 5일(현지시간) 혈액암 일종인 림프종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한국의 뷰티 크리에이터 새벽(29)의 사연을 소개했다. 새벽은 60만 구독자를 가진 인기 유튜버로, 지난 2월 림프종 투병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혀 주목을 받았다.

‘뷰티 블로거 새벽(Dawn Lee)은 왜 자신의 암투병 여정을 공유하는가‘라는 제목의 BBC 동영상 뉴스는 새벽이 유쾌한 표정으로 미용실에서 삭발을 하는 모습부터 소개했다. 새벽은 “(암 투병) 사실을 숨기고 가발 같은 것을 쓰고 (방송을) 할까도 생각했었다”면서 “(하지만) 이게 부끄러워할 만한 일이 아닌데 왜 숨기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암투병 사실을 대중에게 알린 이유를 설명했다. 그의 ‘삭발 동영상’은 조회수만 3900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어제 너무 많이 울어서 오늘은 눈물이 안 나네요.”

고통스러운 항암치료로 밤마다 머리카락이 쉴새 없이 빠지기도 했고, 이런 자신의 모습이 너무 슬프기도 했지만 새벽은 “머리카락은 또 나니까”라고 스스로를 위안했다. 뉴스 속 그의 모습은 암 투병 중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한없이 밝았다. 큰 병을 얻고 극도의 고립감과 우울감에 빠질 수도 있었지만, 그는 오히려 대중과 소통하며 고통을 이겨내기로 했다. 그의 유튜브 계정은 유쾌한 ‘투병일기’나 다름없다. ‘내가 머리가 없지 입술이 없느냐’며 삭발한 모습으로 유명 립스틱을 소개하고, 아무렇지도 않은 병에 걸린 것처럼 항암치료 결과를 보여주기도 한다. BBC는 새벽이 남자친구와 화이트데이 선물로 모자를 주고 받는 모습 등도 소개했다.

▲ 뷰티 크리에이터 ‘새벽’-BBC 영상 캡쳐
새벽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나로 인해 용기를 얻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에 나도 용기를 얻었다”면서 “같은 처지의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저 스스로에게도 도움이 됐습니다. 암에게 더 ‘쌘 척’하고, 당당하게 행동하고, 더 강해지는 것이 병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인 것 같아요.”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