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침마당’ 김정연 “46세에 첫 아들..남편은 60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정연이 늦둥이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가수 김정연(51)이 남편 김종원(60), 아들 김태현(6)과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정연은 46세의 나이에 첫 아들을 얻었다고 밝혔다. 그는 “병원 갈 일이 많더라. 요즘 행사보다 병원 스케줄이 더 바쁘다. 50세가 넘으면 잔병이 하나하나, 그동안 묵었던 병들이 나오더라. 정기적으로 검사해야 하는게 많다”면서 “아이도 잔병이 많고 남편은 나보다 더 많이 병원에 간다. 어쩔 수 없더라. 세월을 비켜갈 순 없다”며 웃었다.

김학래가 “결혼해서 빨리 낳지 왜 늦게 낳았냐”고 묻자 김정연은 “아이 가질 생각이 별로 없었다. 늦게 결혼했는데 당시 경제적 사정도 좋지 않았다. 낳을 생각이 없었다. 그런데 자연적으로 아이가 생겼다”면서 “태현이는 하늘이 준 선물”이라고 말했다.

남편 김종원은 “아이한테 미안하다”면서 “(아들이) 요즘 아빠 살 빼라, 배가 들어가야 한다, 염색해라고 말한다. 태현이한테 미안하고 잘해야겠다라고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