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짜 매니저 6억사기, 배우 지망생 집안보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지망생 부모에게 수억 원을 뜯어낸 가짜 매니저가 징역을 선고받았다.

지난 5일 MBN 보도에 따르면 로드 매니저 출신 김씨는 2010년 여름 모 배우 지망생 집안이 부유하다는 것을 알고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김씨는 로드매니저 경력밖에 없었지만 ‘전지현, 공유, 조인성, 황정민 등을 자신이 다 키웠다’고 부모에게 거짓말했고, 1년 뒤 드라마 출연을 빌미로 돈을 갈취했다.

3년간 총 6억 2천만 원을 가로챈 김씨는 돈 대부분을 생활비와 빚을 갚는데 사용했다. 반면 배우지망생 딸은 어떤 드라마에도 출연하지 못했다.

법원은 “피고인의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 금액 중 7천만 원만 갚아 피해가 제대로 회복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사기죄 처벌 전력에도 피해자 측과 합의된 점을 감안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