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각방 무서워” 박민정 각방선언, 조현재 반응 ‘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현재가 아내 박민정을 유혹하며 부부금슬을 자랑했다.

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조현재는 아내 박민정과의 각방이 무섭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현재 박민정 부부의 등산이 계속됐고, 박민정은 조현재보다 한참 앞서가서 전화를 걸어 “이기는 사람이 점심 메뉴 정하기로 하자”고 말했다. 조현재가 “그건 같이 시작해야지”라고 말하자 박민정은 “나 아기 낳은 지 7개월 밖에 안됐다”고 답했다.

이어 조현재 박민정 부부의 간격은 더 벌어졌고 조현재는 “애 낳은 여자 맞아?”라며 겨우 아내를 쫓아갔다. 조현재는 “저게 출산 후 첫 등산이다. 그런데 저렇게 빨리 가더라”고 설명했다. 박민정이 기다려줘 겨우 부부가 재회했지만 조현재는 그 틈을 타서 달리기 시작하는 반칙을 썼다.

박민정은 조현재를 쫓아가며 “죽었어. 일주일 동안 토마토랑 양파만 줄줄 알아. 이래서 남편은 남의 편이야. 오늘부터 각방이야”라고 분노했다. 조현재 박민정 부부는 이미 수차례 각방을 언급해온 상황. 이에 MC 김구라는 “이 집에서는 각방이 무슨 대단한 무기냐”며 의아해 했고, 서장훈은 “대단한 무기니까 저 이야기를 하는 거 같다”고 말했다.

MC들은 내친김에 “토마토가 무섭냐. 각방이 무섭냐”는 질문했고, 조현재는 망설임 없이 각방을 골랐다. 서장훈은 “이분이 우리가 모르는 그게 있는 거다”고 말했고, 조현재는 “사이가 각방 쓰면서 안 좋아지는 게 시작이라고 한다”고 둘러댔지만 김구라는 “내가 보니 역대 출연자 중 부부금슬 쪽으로 탑이다”고 몰아갔다.

그 사이 조현재 박민정 부부는 산에서 다시 만났고, 조현재는 아내 박민정의 손을 잡고 다정하게 등산하며 “오늘밤 좋은 시간?”이라고 말했다. 박민정은 “무슨 좋은 시간이야. 애나 봐”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SBS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