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소원 진화, 이혼 위기? 계속되는 싸움..시청자 피로감 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소원 진화 부부가 금전적인 문제로 크게 다퉜다.

6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부부싸움 끝에 가출까지 감행한 남편 진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함소원-진화 부부는 진화의 친구가 1400만 원을 빌려달라고 요구한 것 때문에 크게 싸웠다. 진화는 친구에게 함소원의 동의 없이 300만 원을 빌려줬고, 함소원은 화를 냈다. 함소원은 진화의 독단적인 행동에 분노했고, 진화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가출했다.

진화는 3일째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 함소원이 밥도 먹지 못하고 괴로워하자 친정엄마가 나섰다. 친정엄마는 “친구끼리 돈거래 하는 것 아니다. 안 보낸 게 오히려 남편에게도 좋은 거다. 친구 잃는다”고 따끔하게 조언했다.

함소원은 친정엄마에게 진화의 용돈 문제도 토로했다. 함소원은 “용돈을 50만 원으로 준 이유도 씀씀이가 더 헤퍼질 것 같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친정엄마는 “투정 부릴 때는 더 주고, 괜찮을 때는 덜 주고 눈치껏 해야 한다”고 해결법을 제안했다. 함소원은 결국 친정엄마 앞에서 눈물을 터뜨렸다.

진화는 3일 만에 집에 돌아와 “나는 문제가 생길 때 내게서 문제를 찾는다. 그런데 자기는 날 한없이 비난한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친구에게 돈을 빌려주는 문제에 대해 “내 자존심 한 번만 생각해주면 안 되냐. 체면 한 번 세워주는 게 그렇게 큰 문제냐”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진화는 아내 함소원에게 “넌 내가 아는 사람 중 돈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다. 돈이 생명인 사람”이라고 마음을 할퀴는 말을 내뱉었다. 함소원은 “결혼할 때 뭐라고 했냐. ‘아끼는 건 내가 할 테니 돈은 당신이 써라’라고 하지 않았냐. 그래서 나는 당신이 돈을 헤프게 쓰지 않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맞섰다.

하지만 결국 함소원은 진화에게 용돈 100만 원을 파격적으로 제안하며 부부싸움을 일단락 지었다. 몇 주째 계속된 함소원-진화 부부의 다툼에 시청자들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 = TV CHOSUN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