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용원, 재기 꺾인 이유 “팔다리 못 쓴다 해서”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용원을 직접 만나기 위해 ‘불청’ 멤버들이 발로 뛰었지만 아쉽게도 만남은 이루지 못했다.

조용원을 보고 싶은 새친구로 꼽은 이들은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그를 찾아 나섰다.

이들은 시청자들로부터 죽전의 한 카페에서 자주 목격됐다는 제보를 받고 무작정 찾아나섰다. 우연히도 그들이 찾아간 곳은 조용원이 주로 간 카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카페 사장의 도움을 받아 조용원이 가깝게 지내는 지인을 알게 됐다.

어렵사리 지인의 근무지까지 찾아갔지만 조용원과 직접적인 연락을 취하는 데는 성공하지 못했다. 최근 어머니의 건강이 악화 돼 병원을 다니고 있다는 게 지인의 설명. 특히 방송 노출을 꺼려한다는 말에 따라 ‘불청’ 멤버들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담아 문자로 보냈다.

조용원은 빼어난 미모로 단숨에 톱스타 반열에 올랐지만, 교통사고로 극심한 부상을 입고 연에계를 떠났다. 당시 사고에 대한 심정이 담긴 그의 목소리가 공개되기도 했다.

그는 “몸을 많이 다쳤기 때문에 얼굴 다친 것은 신경을 쓸 수 없었다고 한다”며 “(얼굴을) 먼저 해줘야 하는데 이 신경이 끊어지면 팔을 못 쓴다, 다리를 못 쓴다 해서 다른데 먼저 고치다 보니까 피부에 대한 치료가 늦었다”고 전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