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저스티스’ 나나, 진실 추적의 길잡이 “수사 급물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나나가 드라마 ‘저스티스’에서 뚝심 있는 열혈 검사로 열연하며 진실 추적의 길잡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13-14회에서 서연아(나나 분)는 사라진 장영미(지혜원 분)를 찾기 위해 장치수(양현민 분)를 압박하고 이태경(최진혁 분)과는 공조를 시작하는 등 적극적인 사건 해결에 나서 수사 급물살을 기대케 했다.

서연아는 장영미의 행방을 추적하기 위해 그를 마지막으로 만난 장치수에 블랙박스를 요구하지만 시선을 피하며 모른척하자 서연아는 접촉사고를 내서라도 블랙박스를 수거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대범한 기지를 발휘, 블랙박스 메모리 회수에 성공하며 사건의 중심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그런가 하면 서연아는 자신의 사고를 사주한 배후로 의심되는 송회장(손현주 분)을 잡을 실마리임에도 장영미를 위해 쉽게 내놓으면서 “시간 끌면 장영미 잘못될 수도 있어요”, “뭐라도 던져서 애부터 구해야죠”라며 실종자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이상적인 검사상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마주치면 날 세우기 바빴던 서연아와 이태경은 자신이 가진 정보를 공유하며 공조수사를 시작한 가운데, 태경의 사무실을 방문한 송회장과 맞닥뜨린 이들은 속마음을 숨기고 서로를 떠보는 팽팽한 기싸움을 펼쳐 긴장감을 자아냈다.

반면 검찰정 내에서 서연아를 주시하는 부장검사 차남식(김지현 분)이 수사에 대해 깊게 알고 있음을 드러내 서연아를 의아하게 함은 물론 차장검사 주만용(오만석 분)을 조심할 것을 경고하는 장면이 등장해 과연 차남식이 서연아의 수사에 어떤 변수로 작용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했다.

이처럼 나나는 끈질긴 수사 정신의 에이스 검사 서연아 역을 맡아 더위를 잊게 만드는 몰입도 높은 연기부터 여러 인물들과 완벽한 케미스트리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 동시에 극의 흐름을 주도하며 소셜 스릴러 ‘저스티스’의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한층 더 쫄깃하게 만들어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나나가 출연하는 드라마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