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뭐든지 프렌즈’ 이시원 “수영복 사느라 돈 탕진…공개는 아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시원이 올여름 가장 많은 돈을 쓴 제품은 수영복이었다.

7일 방송된 tvN ‘뭐든지 프렌즈’에서는 ‘2019년 매출 2000% 급상승한 여름 HOT 아이템 톱 3’ 퀴즈가 나왔다.

알바생인 이시원에게 “가장 많이 사는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이 나왔고, 이시원은 “저는 수영복에 탕진한다. 비키니, 모노키니, 원피스 등 많이 산다”고 밝혔다.

이어 이시원은 “다들 수영복 사진을 SNS에 올리는데, 나는 못 올려봤다. 아직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나래는 “자신감을 가져라. 나도 올렸는데 ‘프로 레슬러 같다’는 댓글이 달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