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임수향, 노래방에서 다이어트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혼자산다’ 배우 임수향이 다양한 매력이 담긴 싱글라이프를 공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임수향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임수향은 혼자 산 지 10년 차임을 전하며 리조트 콘셉트로 직접 꾸민 집을 공개했다. 실제 그의 집의 포인트는 실링팬으로 침실부터 시작해 방마다 실링팬이 달려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임수향은 “집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여행을 못 가니까 저만의 리조트로 꾸미고 싶었다”고 집에 대해 설명을 했다.

주방은 라탄가구들로 꾸며놓은 상태였다. 집안 곳곳에 그림과 식물들도 가득했다. 멤버들은 임수향 집의 인테리어를 보고 잘 꾸몄다며 놀라워했다. 또 임수향의 세 마리의 반려견도 소개됐다. 임수향은 기상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반려견 끼니를 챙겨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침 식사를 마친 임수향은 명상원으로 향했다. 임수향은 “제가 잠을 잘못 잔다. 연기를 하다 보니 화를 내거나 눈물 연기를 하면 그 감정이 쌓여있는 느낌이 든다. 해소하고 싶어서 명상원을 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명상에 집중하던 임수향은 깜빡 조는 바람에 고개를 뒤로 젖혔다. “명상을 하면 잠이 온다. 너무 졸리다. 선생님이 코 고는 분들도 많다고 했다. 저만 그런 게 아니다”라며 웃어 보였다.

임수향은 지인들과 노래방으로 향했다. 임수향은 “유산소(운동)과 같다. 스트레스 풀면서 땀 뺄 수 있는 곳이다. 세계 최고다”라며 노래방에서 시간을 보내는 게 다이어트가 될 수 있다고 알렸다.

지인들에 대해서는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이다”, “첫 기획사의 매니저 겸 캐스팅 디렉터였다. 지금도 제 보호자 같다”라고 소개한 후, 이들 모두가 자신을 매개로 친해지게 됐다고 설명헀다. 임수향은 지인들과 댄스곡을 부르며 격렬한 율동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