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쇼미더머니8 영비, “날 정리해놓은 글 보니..” 학교폭력 논란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래퍼 영비가 센 캐릭터를 고수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8’에서는 영비가 60초 비트랩 심사에서 흠잡을 데 없는 실력으로 올패스를 받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영비는 이날 올패스를 받은 뒤 “누구랑 붙든 제가 다 죽여드릴게요”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영비는 앞서 Mnet 예능프로그램 ‘고등래퍼’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쇼미더머니’ 시리즈에 다수 출연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한편 앞서 영비는 ‘쇼미더머니6’ 당시 자신을 둘러싼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해명을 한 바 있다. 당시 영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TV쇼에서 몇 번 보고 누군가가 나를 정리해놓은 글을 봤는데 되게 웃기더라. 일단 사실이 아닌 이야기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영비는 “그 사람들도 글을 보면 ‘얘가 이렇게 했다’가 아니라 ‘얘가 이렇게 했다더라’. 본인도 근거 없는 거 아는데 그냥 곧이곧대로 믿고 있는 것 같다. 처음에 얘기 안 하고 있었는데 어떤 인터뷰 자리에서 (얘기)했다가 욕을 계속 먹고. 얘기를 하면 더 커지는 것 같다. 그게 좀 힘들었는데. 저는 그 사람들이 말하는 그런 일 한 적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영비가 ‘영비 학폭’이라는 검색어를 보고 있어 그가 말한 일이 앞서 불거진 ‘영비 학교 폭력 논란’임을 짐작케 했다. 앞서 영비는 Mnet ‘고등래퍼’ 출연 당시부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