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참시 오대환 매니저, “여자들인 줄” 마감시간까지 카페에서 잡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참시 오대환 매니저가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오대환의 매니저가 담당 연예인을 진심으로 배려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오대환이 매니저 김태훈과 자주 가는 카페를 찾았다. 김태훈 매니저는 “형이 예전에 안 유명해서 오대까지 검색하면 오대산에 밀렸는데 이제는 오대환이 더 먼저 나오더라고 난 이런 거에서 진짜 뿌듯해”라며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외에도 오대환과 김태훈은 시축, 시구 등 온갖 소재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김태훈은 다가오는 오대환의 생일을 위해 준비한 가방을 선물했다. 둘은 애정을 가진 아지트 카페답게 이날도 평소처럼 마감 시간까지 카페에서 잡담 시간을 즐길 둘은 카페 직원과 함께 문을 닫고 카페를 나왔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