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그맨 김철민, “故 너훈아 암투병을 할 때 했던 말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김철민이 폐암 말기를 고백한 가운데, 형 故(고) 너훈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김철민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해 네티즌 응원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친동생이자 개그맨 김철민은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리 형은 나훈아 이미테이션 가수 너훈아다. 이미테이션계에서는 최고의 실력자로 인정받으며 30년을 너훈아로 살다 2013년 간암으로 돌아가셨다”고 기억했다.

특히 ”형이 돌아가시기 전 암투병을 할 때 했던 말이 생각났다. ‘난 꿈을 이루지 못했다. 평생 가짜로 살았다. 너는 네 이름 가수 김철민으로 살아라’ 잊히지 않는다. 형을 생각할 때마다 마음이 먹먹해 진다”고 눈물을 흘린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