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수기 실종 극장가, 8·15 반전 노리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작 잇단 부진 여름 관객 600만명 급감… ‘광대들’ ‘암전’ 개봉에 기대


▲ 영화 ‘엑시트’.
올여름 극장 관객이 지난해보다 600만명 가까이 급감했다. 영화계에선 광복절 휴일부터 시작되는 ‘2라운드 대전’을 통해 반전을 노리고 있지만 전망이 밝지는 않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7월 19일~8월 10일 극장을 찾은 관객은 약 1929만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여름 성수기(7월 20일∼8월 11일) 관객 2519만명보다 약 590만명 줄어든 수치다.

제작비 100억원대가 들어간 한국영화 4편이 7월 하순부터 차례로 개봉했으나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든 것이 흉작의 가장 큰 이유다. 재난영화 ‘엑시트’ 가 개봉 11일째 500만명을 돌파하며 겨우 체면치레를 했고, 반일 감정으로 폭발적인 호응이 예상됐던 ‘봉오동 전투’(7일 개봉)는 누적관객 149만여명으로 ‘엑시트’보다 더딘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나랏말싸미’ 역시 100만명을 채 넘기지 못했고 총 147억원이 투입된 ‘사자’또한 150만명을 동원해 손익분기점(350만명) 돌파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하지만 여름 대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8월 중순에도 신작이 잇따라 개봉되며 ‘2라운드 대전’이 펼쳐진다. 오는 14일에는 할리우드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개봉한다.

한국영화는 공포물과 코믹 사극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15일 ‘암전’을 시작으로 21일 ‘광대들: 풍문조작단’, ‘변신’ 등이 잇달아 선보인다. 진선규·서예지 주연의 ‘암전’은 한 신인 감독이 공포 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면서 마주하는 기이한 사건을 다룬 공포물이다. 팩션 사극을 표방한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시대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들던 광대들이 권력자 한명회(손현주 분)에게 발탁되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그렸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8-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