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캠핑클럽’ 이효리, 쪽방 고백 “그집 우리집 아니었다” 이진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핑클 이효리(40)가 과거 쪽방살이를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은 캠핑 5일 차 세 번째 정박지인 경북 울진 ‘구산해변’을 찾은 핑클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아침 일찍 일어난 이효리와 이진(39)은 단둘이 아침 장을 보러가기 위해 시내로 향했다.

버스 정류장에 앉아 버스를 기다리던 중 2층 주택을 발견한 이효리는 그동안 털어놓지 못했던 비밀을 고백했다. 이효리는 “어릴 때 2층 쪽방에 살았다. 1층은 주인집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효리는 “주인은 정문으로 다녔는데, 우리 가족은 뒷문이나 옆문으로 다녔다. 고등학교 때 남자친구가 집에 데려다주면 정문 앞에서 헤어졌다”면서 쪽방살이를 숨겼음을 털어놨다. 이어 “그곳에서 굉장히 오래살았다. 데뷔 후에도 그 집으로 팬들이 많이 왔다. 1~2년 살았다”고 덧붙였다.

21년 만에 사실을 알게 된 이진은 “데뷔하고 나서도 거기 살았냐. 우리 매일 그 집 앞으로 언니를 태우러 가지 않았느냐”고 놀라 물었다. 이에 이효리는 “내가 너한테도 먼저 가라고 했었니?”라며 농담 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진은 “그 집 전체가 언니네 집인 줄 알았다. 지금 알았다”며 “한 번도 (집으로 들어가는) 언니의 뒷모습을 본 적이 없다. 지금 안 사실이 너무 많다”며 지나간 시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