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연우, 이종석 닮은꼴” 우리집에 왜왔니 치타, 당당한 남친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래퍼 치타가 공개 연인인 남연우를 언급해 화제다.

11일 방송한 채널A ‘취향저격 선데이-우리집에 왜왔니’에는 치타가 김희철, 한혜진, 오스틴강, 그리고 스페셜MC 데프콘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치타는 어머니, 반려동물 6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이날 멤버들은 ‘치타 bar’에서 게임을 했다. 이때 치타는 공개연애 중인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치타는 “남자친구를 부르는 애칭은 ‘여보’다. 그리고 언제인지는 기억이 안 나지만 마지막 키스 역시 얼마 되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답하기도 했다.

치타와 공개 열애 중인 남연우는 영화배우 겸 감독이다. 그의 나이는 38살로 치타보다 8살 연상이다.

앞서 치타는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열애 사실을 전하며 남연우와의 첫 만남을 밝힌 바 있다.

치타는 “항상 가는 단골가게 사장님이 찾아서 간 술자리에서 남자친구를 만났다. 첫눈에 반해서 연애까지 골인했다”면서 “직진하는 스타일이다. 저희 집에서 파티를 많이 하는 편이라 남자친구 일행을 초대했다”고 밝혔다.

치타는 남연우에 대해 “팔다리가 길쭉길쭉하고 하얀 피부에 얼굴이 갸름하다”며 “이종석 닮은꼴”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남연우는 배우 겸 감독으로 2010년 영화 ‘진심으로 말하다’로 데뷔, 영화 ‘용의자X’,‘가시꽃’, ‘우는 남자’ 등에 출연했다. 단편영화 ‘그 밤의 술맛’, ‘분장’ 등을 직접 연출하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