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성규, 외모 비하 댓글에 “나 실물 깡패인거 모르는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장성규가 외모 관련 악성 댓글에 답글을 남겼다.

14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좋은 기사에 얼평이 웬말이니. 쉴드쳐주는 친구조차 나 못생긴 거 인정할 때 화들짝 놀랐다. 다들 나 실물깡패인 거 모르는 듯 답답하다. 고구마들아. 실물 좀 보고 얼평하자구”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장성규가 자신의 기사에 달린 댓글을 캡처한 화면이 담겼다. 한 네티즌은 장성규의 기사에 “얘 좀 안 나왔으면. 못생기고 능력없는 놈이 줄 잘타서 잘나가네”라고 댓글을 적었다. 해당 댓글을 본 다른 네티즌은 “잘 생기진 않았는데 능력은 좋던데? 워크맨 봐봐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해당 댓글을 본 장성규는 “얼평(얼굴 평가) 쩐다”, “(줄 잘 타는) 그건 공길이고”, “그걸 굳이 인정?”이라는 댓글로 유쾌하게 반응했다.

한편, JTBC 아나운서였던 장성규는 프리 선언 이후 다양한 예능에 출연 중이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