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셋째까지 낳고파” 최민환♥율희, 둘째 임신 공식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FT아일랜드 최민환과 라붐 출신 율희 부부가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최민환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푸른 하늘이 담긴 사진과 함께 율희의 임신 소식을 알렸다.

그는 “짱이의 동생이 생겼다”면서 “이렇게 저희에게 또 한 번의 큰 축복이 찾아와 너무 벅차기도 하고 떨린다. 우리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날 수 있도록 많이 축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2017년 열애를 알린 최민환과 율희는 2018년 5월 아들 재율 군을 낳고, 그해 10월에는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한편 최민환 율희 부부는 출연 중인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의 지난 7일 방송에서 자녀 계획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최민환은 “원래 아이를 많이 낳고 싶었는데, 네가 짱이(재율) 낳을 때의 모습을 보고나니 어려울 것 같다”고 언급했고, 율희는 오히려 “둘째가 순하다면 셋째까지 낳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