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남진, 김성환과 나이-직업 뛰어넘은 우정 “위아래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남진과 김성환이 뜨거운 우정을 자랑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화요초대석’ 코너로 꾸며졌다. 1부에는 가수 남진, 배우 김성환이 출연했다. 개그맨 김학래가 패널로 참석하고,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김성환은 남진과의 나이차에 대해 “나이 차이가 많이 난다. 남진과 다섯살 차이다. 이 정도가 형, 동생하기에 아주 찰떡궁합”이라고 자랑했다. 남진은 1946년생, 김성환은 1950년생이다.

남진은 “옛날에는 형 동생하면서 지냈지만, 이제는 같이 나이를 같이 먹어서 위아래 안 따지고 친구로 지낸다. 말 놓고 편하게 하길 바란다”고 농담했다.

김성환은 남진과 인연을 맺게 된 계기에 대해 “내가 밤무대 행사를 다녔다. 당시에 남진 형과, 배우 백일섭이 아주 친했다. 나도 백일섭을 따라 다녔다”며 “나를 보면 항상 칭찬하더라”고 회상했다.

남진은 “벌써 40년이 됐다. 가수가 아니고, 탤런트가 무대를 오르더라. 유심히 보니까 예사롭지 않더라. 그 시절에 분명 뭔가 해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성환은 “이렇게 후배들을 항상 칭찬한다. 좋은 점만 꼽아서 치켜 세운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