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리, 수영복을 입으면? “못 즐겼던 것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경리가 근황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경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경리는 전(前) 소속사 스타제국과 전속계약 만료 후 근황을 밝혔다. 경리는 회사 계약이 끝나고 “프리한 상태”라고 말했다. 경리는 “저에 대해 생각하고 활동하면서 못 즐겼던 것을 하는 시간을 갖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경리를 보기 위해 팬 4명이 찾아오자 “예전에 활동 당시에는 꽉 찼는데 지금은 회사가 없어 제가 직접 SNS로 공지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음반 활동에 대해 묻자 “좋은 회사를 만나야 낼 수 있을 것 같다. 커버는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경리는 지난 2012년 나인뮤지스 멤버로 데뷔, 활동 7년 만에 지난달 31일 소속사 스타제국과 전속 계약 만료를 알렸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