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타는 청춘’ 김민우, 사별한 아내 생각에 눈물 ‘못다한 이야기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타는 청춘’ 김민우가 사별한 아내와의 사연을 공개한다.

20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 주 새 친구 찾기 프로젝트로 합류한 김민우의 사연이 공개된다.

앞선 방송에서 김민우는 어렵게 ‘불타는 청춘’ 출연을 결심한 배경을 밝혔다. 자동차 딜러로 변신하게 된 계기부터 음악을 포기하지 않는 소신까지 솔직하게 고백, 화제에 올랐던 바. 그리고 이번 방송에서는 못다한 그의 이야기가 계속된다.

불청 여름 MT를 맞아 바비큐 잔치가 열렸고, 김민우는 평소 딸에게 해주는 음식 중 하나인 소고기 요리를 청춘들에게 선보였다. 김부장 김민우만의 특별한 회식 아이템들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혜림은 김민우가 장 봐온 민어로 여름 보양식 민어탕을 준비했다. 연수는 유독 잘 먹는 민우에게 “민어탕을 원래 좋아하냐”고 물었고, 민우는 “사별한 아내가 생전에 가장 잘 끓이던 것이었다”며 어렵게 민어탕에 얽힌 사연을 고백했다.

이와 함께 김민우는 2년 전,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는 희소병에 걸려 사별한 아내와의 추억을 털어놨다. 딸 민정이 엄마를 보낸 후 아빠 민우의 곁을 의젓하게 지키고 있다며 딸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표현했다.

김민우의 이야기를 들은 청춘들은 준비 없이 사랑하는 사람을 보낸 경험을 털어놓았다. 호일도 희소암으로 어머니를 한 달 만에 하늘로 떠나보내야 했다며 공감의 눈물을 보였다. 청춘들은 아픔을 가진 민우에게 다시 한번 여행 참여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2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