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취상태 연락 폭로’ 구혜선, 안재현과 사주 소름 “동굴로 들어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구혜선이 자신에게 이혼을 요구한 안재현의 주취 상태로 인한 스트레스를 폭로한 가운데 두 사람의 사주가 덩달아 화제다.

구혜선 측 법률 대리인은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안재현의 이혼 요구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번에는 이혼 원인에 대한 명확한 책임을 명시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앞서 구혜선은 안재현의 권태로 인해 이혼을 요구받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날 추가로 폭로한 사유로는 안재현의 잦은 이성과의 연락도 포함돼 있었다.

이에 21일 오전까지도 안재현의 주취상태 및 연락한 이성들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두 사람의 파경을 예상한 사주풀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7월 올라온 게시물에는 “안재현은 올해 부부의 애정을 재확인해야 할 시기다. 부부가 해로하려면 바라보는 시선이 같아야 한다”면서 “이 부부는 아무리 봐도 목적지가 달라 보인다. 안재현이 동굴에서 빨리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재현의 올해 운수가 귀혼이다 보니 자꾸 동굴로 들어간다”면서 “구혜선이 아무리 잘 해줘도 안재현은 귀찮아하는 운이다. 자신이 더 참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게다가 식상운까지 지나가 버려서 사랑의 유효기간이 끝나버리진 않았을까..자식이라도 있으면 그나마 고비를 넘길 수 있을텐데”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다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