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재황, 소개팅女 “못하겠다” 눈물..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재황의 14살 연하 소개팅 여성이 방송에서 눈물을 보였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2’에서는 10년 만에 소개팅을 하는 이재황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어 환한 눈웃음이 매력적인 유다솜이 등장하자 이재황은 얼굴도 제대로 못 보고 수줍어하더니 급기야 “어떻게 해야 하냐”고 허공에 소리치는가 하면, 손까지 떠는 등 연애 초보의 티를 팍팍 냈다.

이재황은 자신의 나이가 44살이라고 소개했고, 이를 들은 유다솜은 “저는 30살”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재황은 “나이 차이가 꽤…”라며 진땀을 흘렸다.

두 사람은 어색했던 첫 만남을 끝내고 춘천으로 닭갈비를 먹으러 가기로 했고, 편한 복장으로 갈아입기 위해 유다솜의 집에 들르게 됐다. 이때 유다솜의 아버지가 모습을 드러내자 이재황은 또 한 번 마른 침을 삼켰다. 이후 두 사람은 휴게소에 들러 먹방을 펼치며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런 시간도 잠시, 이재황은 두 번이나 길을 잘못 들어 목적지인 춘천이 아닌, 60km나 떨어진 내촌으로 향하고 말았다.

내비게이션에서 계속해 흘러나온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라는 멘트에 유다솜은 결국 눈을 감아버렸고, 이재황은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급기야 방송 말미 유다솜이 “못 하겠다”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펼쳐지면서 이들의 첫 데이트가 무사히 끝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