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자있는 인간들’ 측 “안재현 하차 고려하고 있지 않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재현, 구혜선이 이혼 과정에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안재현이 출연하는 MBC 새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측이 안재현의 하차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23일 MBC 측은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남자 주인공 안재현 하차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구혜선과의 불화는) 안재현의 개인사다. 음주운전이나 마약과는 다른 사안이다. 현재로선 안재현 하차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MBC 새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안재현은 극중 오만함이 하늘을 찌르는 외모 집착남 이강우로 분해 주서연(오연서 분)과 사사건건 부딪히는 티격태격 상극 로맨스를 펼친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두 사람은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였지만 지난 18일 구혜선의 폭로로 이혼을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구혜선은 SNS를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전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로 폭로했다.

이후 구혜선은 “안재현이 여성들과 주취 상태에서 긴밀한 연락을 나눴다”고 추가 폭로했고, 안재현은 “구혜선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의 주장에 재반박하며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